Home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중등 국어와 논술의 필요성
(주)샘에듀 조회수:912 1.221.161.156
2019-11-18 16:32:00
중등 국어와 논술의 필요성

대한민국은 문맹률이 가장 낮은 국가로 평가받고 있지만, 굉장히 역설적이게도 ‘실질 문맹률’에 있어서는 OECD 국가들 중에서 가장 낮은 순위에 놓여있다고 한다. 실질 문맹이란 글자를 읽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글을 읽고도 그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지칭한다. 따라서 현대 한국 사회에서 문맹률은 글자나 단어를 단순히 읽어내는 수준의 판독이 아니라 문맥을 파악하고 글의 전체적인 의미나 핵심 내용을 이해하는 단계의 문해력과 독해력의 저하 및 부재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장기간 교육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국어 교사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 바로 학생들의 독해력이 가면 갈수록 그 수준이 떨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현상이 우리에게 지시하고 있는 바는 과연 무엇인가?

일반적으로 독해력은 독서와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독서량의 증가가 곧 독해력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간단히 치부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문제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왜냐하면 우리는 스마트폰으로 대표되는 영상 미디어의 시대를 살고 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영상 미디어가 지배하는 시대에서 독서가 어떤 위상을 차지하고 있고, 독해력이 인간의 지성적 삶과 어떠한 관계가 있으며 중학교 시절의 국어와 논술 교육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 이해해야만 한다.

닐 포스트만(Neil Postman, 1931-2003)은 『죽도록 즐기기』(Amusing Ourselves to Death, 1985)에서 텔레비전이라고 하는 영상 미디어가 사회가 끼친 해악에 대해서 신랄하게 비판하였다. 그는 텔레비전이 오락물을 양산하거나 전달한다는 것이 아니라 텔레비전을 통해 전달되는 모든 내용이 재미만을 추구하는 오락적 형태로 변모하여 쇼로서의 형식을 취할 뿐, 교육적이지도 않고 성찰하거나 정서를 함양하는 형식을 구성하지도 않는다는 문제점을 지적하였다.

즉 깊게 생각하고 진지하게 탐구하는 자세와 거리를 두게 만드는 삶의 태도를 형성한다는 것이다. 1985년에 포스트만이 우려한 텔레비전이라고 하는 영상 미디어는 시간이 흘러 컴퓨터와 스마트폰으로 진화하여 더욱 더 화려하고 멋진 볼거리와 놀거리를 풍족하다 못해 넘치도록 제공해준다. 이런 상황에서 하얀 것은 종이요, 까만 것은 글자로 구성되어 있는 책이 학생들의 시선과 흥미를 끌기에는 너무나 힘겨워 보인다.

영상 미디어의 위상이 커지면 커질수록 독서의 위상은 반대로 줄어들며, 줄어든 독서의 위상은 독해력 저하라는 처참한 결과로 이어진다. 그렇기에 독해력과 문해력 감소를 단순히 국어 시험에서 고득점을 할 수 없다는 사실로만 수용하면 안 된다.

포스트만은 이와 관련하여 우리에게 글에 몰두한다는 것의 의미를 구체적으로 설명해준다. 그에게 있어서 글에 몰두하는 행위는, 다시 말해 독서와 글을 이해한다는 것은 글쓴이의 사고의 흐름을 쫓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글에 몰두하는 행위는 상당한 수준의 분류, 추론, 판단하는 능력을 필요로 한다고 말할 수 있다.

또한 서로 다른 글의 내용을 비교 및 대비시켜서 획득한 지식을 다른 것에도 연계시켜보는 방법으로 사고력에 무게를 두는 행위를 의미한다. 포스트만의 이러한 설명을 통해 우리는 독해력이란 결국 글을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을 넘어서 인간의 다양한 지적인 활동과 그러한 활동을 가능케 하는 생활 태도 및 의식구조까지 아우른다고 해석할 수 있다.

바로 이러한 점에서 중등 국어와 논술의 중요성이 두각을 드러낸다고 말할 수 있다. 우선 독해력이 단기간에 습득되기 어려운 능력인데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독해력은 지적인 삶의 태도와 연결될 수 있는 일종의 습관이다. 중등 국어와 논술은 바로 이 독해력이라고 하는 습관을 기초부터 착실하게 기를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다.

국어와 논술 수업을 통해 글에 몰두하고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여 글로 표현해내는 읽기와 쓰기 능력은 아이의 독해력을 증진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18~19세기 서구사회에서 글을 교양 있게 읽고 쓰는 능력이 성숙한 시민이 되기 위한 필수자질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독해력은 현대 민주시민이 갖추어야 할 기초덕목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외에도 중등 국어와 논술의 중요성은 현실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추면 그 정도가 더욱 더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평촌학원가를 중심으로 하여 대한민국 전체 학원가를 강타하고 있는 화두는 다름이 아니라 해를 거듭할수록 상승하고 있는 수능 난이도이다. 특히 2019학년도 수능이 불수능이라는 평가를 받은 가장 큰 이유는 혹독하리만큼 어려웠던 국어영역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이렇게 가혹한 양상이 이대로 계속된다고 감안할 때 고등 국어와 수능 국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는 바로 얼마나 정교하고 탄탄한 독해력을 구축하였는가에 달려있다고 해도 무방하다. 모든 국어학원이 이 사실을 알고 있으며, 실제로도 학생의 독해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전략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렇지만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독해력이란 것이 그렇게 단기간에 쉽게 습득할 수 있는 기술이 결코 아닌데다 독해력 향상에만 치중할 수 있을 정도로 대한민국 고등학생의 현실은 절대 녹록치 않다. 따라서 고등 국어는 독해력을 습득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습득한 독해력을 더욱 강하고 세밀하게 연마해가는 과정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렇게 독해력을 습득하고 향상시킨다는 관점에서 중등 국어와 논술의 현실적인 필요성이 재차 강조된다. 다시 말해서 수능 국어에서 높은 점수를 얻기 위한 문자 그대로의 기본 골격과 토양을 형성하는 과정이 바로 중등 국어의 역할이다. 고등 국어의 중요성과 필요성은 반론의 여지가 없음에 틀림없지만, 이제 우리는 중등 국어에 대해서도 상당히 진중한 자세로 마주해야한다. 우공이산의 마음가짐과 통일성을 갖춘 교육체계가 더해져 고층건물을 세울 수 있을 정도로 튼튼한 기초공사가 확립되어야만 한다. 바로 여기에 대시나루 국어학원의 존재는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에게 좋은 선택권을 제공해준다.

대시나루 중등 국어와 논술의 방향성은 크게 두 가지로 압축되어 제시된다. 하나는 독해력 강화이고, 다른 하나는 비판적 사고 함양이다. 넓게는 우리가 어떤 사회에 살고 있는지부터, 좁게는 우리가 어떤 성향의 지문을 접하는지에 이르기까지, 사회의 다방면을 살펴봐도 활자문화가 사라지지 않는 이상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글을 읽고 이해하는 능력이 가장 우선시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어휘 학습을 기본으로 삼고 다양한 갈래의 국어 지문을 분석하여 독해력을 향상시키고 여러 분야에 속한 양서를 읽고 깊이 있는 이해를 요구하는 발제를 통해 비판적 사고를 함양할 수 있도록 지도한다. 이는 대시나루 중등 국어와 논술의 핵심 원칙이다. 또한 독해력과 비판적 사고는 성숙한 시민사회로의 성장을 돕는 원동력으로 작용한다는 점도 대시나루 중등부가 굉장히 중요시 여기는 가치관이다.

마지막으로 닐 포스트만은 인류의 미래를 예언한 두 작가로서 조지 오웰(George Orwell)과 올더스 헉슬리(Aldous Huxley)를 거론하였고, 영상 미디어가 지배하게 되는 세상은 헉슬리의 예언을 따라가게 될 것이라고 단언하였다. 그 이유는 다름 아닌 정보가 넘쳐흐르고 오락거리가 지천에 깔린 세계에서 살아가는 인간은 사고능력이 저하된 수동적인 존재로 전락해버릴 것이기 때문이다. 책과 글을 가까이 하지 않고 기술이 가져다주는 천박하고 휘발성 강한 즐거움에만 탐닉하다 독해력을 상실해버린 인간이 맞이하게 되는 미래의 슬픈 자화상이다.

그렇기에 독해력은 성숙한 민주시민사회를 위해 반드시 교육시켜야 하는 필수덕목이자 자질이며, 수능이라고 하는 현실적인 차원의 문제에서도 결코 간과될 수 없는 매우 중요한 능력이다. 그러한 맥락에서 중등 국어와 논술의 중요성은 여러 번 강조해도 조금도 부족하지 않다. 만약 거시적인 관점에서 성숙하고 건강한 시민사회에서 살아갈 아이의 미래를 생각하고 있다면, 또는 미시적인 관점에서 고등학교 때 아이가 짊어지고 가야만 하는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싶다면 대시나루 국어학원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현명하고 따뜻한 부모 밑에서 지혜롭고 올바른 아이가 자라는 법이다.
 

댓글[0]

열기 닫기

top